http://www.kwnews.co.kr/nview.asp?s=501&aid=212021600003

인제 방재캠프장 다음달부터 본격 운영

1박2일 코스로 피난·생존체험 등 제공


인제】2006년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인제지역 수해마을이 방재마을로 탈바꿈한다.


군에 따르면 2010년부터 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가리산 지역에 회의장, 교육장, 방재공원, 체육공원, 체험장, 숙소 등을 갖춘 방재캠프장 조성공사를 마치고 다음 달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방재캠프장은 인제군이 2006년 큰 수해를 겪으면서 얻은 생생한 경험과 방재의 중요성, 자연재해 발생 시 대처방안을 함께 나누기 위해 조성됐다.


1박2일 코스로 운영되는 방재캠프는 청소년, 가족, 지역자율방재단, 기업, 사회단체 등을 대상으로 피난가방 꾸리기, 피난음식, 생존체험 등 실감 나는 서바이벌형 방재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가리산마을에서 재배되고 있는 피망·고추심기, 감자·찰옥수수 수확하기, 메주띄우기 등 농촌체험, 야간트레킹, 은하수별자리 찾기 등 자연체험, 팽이돌리기 등 전통놀이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가리산 방재마을은 2006년 집중호우로 인해 11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이에 따른 복구비도 118억원이 투입되는 등 대규모 수해를 입은 곳이다. 인제군은 당시 짧은 시간에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재발방지 수해복구 우수사례 지역으로 선정돼 국내외 재해 관계자들이 찾아 선진적 방재관리 노하우와 경험을 배워갔다.


군 관계자는 “가리산 방재캠프는 가리산 주민들이 참여해 운영되는 한편 전국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특색있는 체험관광지로 인기를 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원근기자 stone1@kw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