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날 목사님과 권사님 그리고 선생님 또, 주인공 학생여러분 수고하셨고, 만나서 행복했습니다.

건강히 지내시다가 내년에 다시 만나길 바랍니다.